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한 미술가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싶어서
미술 도구를 챙겨들고 집을 나서 긴 여행을 시작하였다
여행길에 오른 미술가는 먼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인가를 찾기 시작했다.

어느 날 그는 막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에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신부는 수줍어 하며 대답했다.
"사랑이지요. 사랑은 가난을 부유하게,
적은 것을 많게, 눈물도 달콤하게 만들지요.
사랑 없이는 아름다움도 없어요."

화가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번엔 목사에게 똑같은 질문을 던졌는데, 목사는
"믿음이지요.
하나님을 믿는 간절한 마음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습니다."하고 말했다.

그는 목사의 말에도 수긍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아름다운 무엇이 있을 것만 같았다.
때마침 지나가는 한 지친 병사에게 물었더니 병사는
"무엇보다 평화가 가장 아름답고,
전쟁이 가장 추하지요" 라고 답했다.

순간 화가는 사랑과 믿음과 평화를 한데 모은 것은
정말 멋진 작품이 될 것 같았다.
그는 끊임없이 걸어다니며 그 대상을 찾고자 하였으나,
몸도 마음도 지치고 그림도 한장 그리지 못했다.
미술가는 집 생각이 났다.

'그래 집으로 돌아가자. 돌아가서 푹 쉬자!'
미술가는 집으로 향했고, 어두워질 무렵 집에 도착하였다.

초인종을 누르자, "누구세요"하는 아이들의 목소리와 함께,
아빠의 목소리를 듣자 일제히, "아빠다" 하고
아이들이 함성을 지르며 문을 열어주었다.
오랜만에 아빠의 모습을 보자 아이들은 껴앉고 얼굴을 부비고
아빠에게 매달렸다.

아마도 저녁식사 시간인지 식탁 위에는 밥과 반찬이 차려져 있었고
그 미술가의 아내는 "이제 오세요? 시장하시죠?
어서 식탁으로 가서 앉으세요." 하고
반가운 미소로 남편인 미술가를 맞이하였다.
미술가는 그때서야 비로소 깨달았다.

그는 아이들의 눈속에서 믿음을 발견했다.
또 아내의 눈에서는 사랑을 보았으며,
사랑과 믿음으로 세워진 가정에 평화가 있음을..

얼마 뒤 화가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작품을 완성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가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