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의 유명한 피아노 연주가 파데레프스키가

                                미국에서 공연할 때의 일 입니다.

                                한 대형 연주장에서 상류층을 대상으로 한

                                연주 일정이 잡히자 그는 공연 날이 되기 전까지

                                열심히 연습에 몰두했습니다.

 

                                드디어 공연 날, 연주장에는 관중들이 많이 모여들었습니다.

                                그 중 아홉 살짜리 꼬마를 동반한 한 여인이 있었는데,

                                그녀는 피아노를 배우는 자신의 아이에게

                                멋진 공연을 보여 주고 싶어 일찍부터 연주장을 찾아온 것입니다.

 

                                연주회가 시작되기 전, 파데레프스키가 무대 뒤편에서

                                공연을 준비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하나 둘 자리를 잡고 앉는 청중들 사이에

                                아까부터 한 꼬마가 정신없이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꼬마는 연주를 기다리다가 지친 나머지 객석을 오가며

                                지루함을 달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꼬마가 무대 위로 올라가더니

                                사람들이 별다른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사이,

                                피아노 앞에 앉아 건반을 두드리기 시작했습니다.

                                꼬마는 더듬더듬 '젓가락 행진곡' 을 연주했습니다.

                                그러자 꼬마의 피아노 소리를 들은 청중들이

                                수군대기 시작하더니 마침내

                                "꼬마를 무대에서 끌어내시오!"

                                하는 고함 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그 때 무대 뒤에서 이 소동을 알게 된 파데레프스키가

                                깜짝 놀라 얼른 연주복을 집어들고 무대로 달려나왔습니다.

                                그리곤 꼬마 옆으로 살며시 다가가 꼬마의 연주에

                                즉흥적으로 화음을 맞추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꼬마와 함께 '젓가락 행진곡' 을 연주하면서

                                꼬마의 귀에 대고 속삭였다.

 

                                "그만두지 말고 계속하렴. 옳지, 잘하는구나."

                                어느새 고함을 그친 청중들도 피아노 대가와

                                꼬마의 연주에 귀를 기울이게 되었습니다.

                                그 날 청중들은 전혀 예상치 못한 파데레프스키의

                                즉흥 연주를 들으며 그의 인간됨에 경외심을 품게 되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