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부른 모금함 * 
    머리가 하얗게 센 할머니가 은행안으로 들어오셨습니다. 날이 춥기도 했지만 얼핏 보기에도 혼자 서 계신 할머니의 모습은 외로워 보였습니다. 할머니는 천천히 창구 앞으로 걸어오시더니 허리춤에서 통장과 도장을 꺼내 내미셨습니다. "이거 해지해 주시구려. 우리 영감님이 돌아가셨거든.....". 확인해 보니 통장에는 잔고가 7만원쯤 남아 있었지만 해지 절차에 필요한 서류가 없어서 처리를 해 드릴 수가 없었습니다. "할머니, 죄송하지만 서류가 없으면 해지해 드릴 수가 없어요. 서류를 가지고 다시 와 주시겠어요?" 할머니께 다시 오시라고 하기가 마음에 걸렸지만 규정상 어쩔 수 없었습니다. 며칠 뒤 할머니가 다시 찾아오셨습니다. 예금을 해지해 드리자 할머니는 잔액과 통장을 챙기시더니 창구에 있는 불우이웃돕기 모금함에 동전을 하나하나 넣기 시작하셨습니다. 동전을 다 넣고 돌아서던 할머니는 다시 천원짜리를, 이어 만원짜리지폐도 한 장 한 장 모금함에 넣으시는 것이 아니겠어요? 왠지 모른 척하고 있을 수가 없어 "할머니, 너무 많이 넣으시는 것 같은데..." 하고 말끝을 흐리자 할머니가 대답하셨습니다. "자기 돈 이렇게 쓰는 거 알면 우리 영감이 좋아할 거야." 할머니는 조용히 웃으며 찾은 돈을 전부 모금함에 넣고 나서 힘겹게 발걸음을 돌리셨습니다. 그땐 뭉클한 마음에 할머니에게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렸지만 지금도 모금함을 바라볼 때마다 할머니를 생각합니다. 부족한 가운데에도 나누고 베푸는 넉넉한 마음을 할머니께서 가르쳐 주셨어요. 할머니 정말 칭찬받으실 만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