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기사와 아들

     


    어느 산 꼭대기를 목적지로 향해 달리던 버스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길은 비탈길인데다 차길 바로 옆은 가파르고 높은 벼랑이었대요. 버스 안에는 많은 관광객이 탑승 하고 있었다고 하더군요.


    길이 너무 나도 가파르고 비탈져서 빠른 속도로 산 목적지로 올라가고 있었는데, 정상을 거의 다 올라왔을 때쯤인가, 이게 왠일인가!!!!! 한 5미터 앞에서 대여섯 살 난 어린아이가 버스를 향해 걸어오고 있었데요.
    순간,,,, 버스 운전사는 당황을 할 수 밖에 없었죠. 어떻게 해야 하나.... 여기서 급정거를 해버리면 이 비탈길에서 버스는 균형을 잃어 길옆 벼랑으로 떨어질 것은 당연했고, 그렇다고 그냥 직진하자니 저 앞의 어린아이가 죽음을 당할지도 모르는 상황에 처해 있었지요. 운전사는 지금 이 눈 깜짝할 사이에 엄청난 선택을 해야만 했고...


    큰 것을 위해서 작은 것을 희생해야 한다고 했던가!!! 비록 저 어린아이를 희생하지만 이 버스 안에 있는 이 많은 승객들을 자기는 구출해야만 했겟죠. 운전사는 결정을 내렸고, 지긋이 눈을 감고 그냥 나갈 수 밖에 없었죠..
    '' 쿵 ''' 하는 소리와 함께 버스는 빠른 속도로 그냥 길을 올라가고 있었죠.


    한참 후 평길에 올라온 버스.... 승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사고 현장으로 달려가고, 다쳐 목숨을 잃은 어린아이를 본 승객들은 운전사에게 원망어린 눈빛으로 쳐다보며 따지듯이 말했죠.
     ‘왜 이랬냐고........ 꼭 이래야만 했냐고..... 이 어린것이 무슨 죄가 있길래....... 아직 세상에 눈도 못뜬 이 어린아이가 무슨 죄가 있길래....’
    승객들은 자기들을 위해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운전사를 알면서도 다친 어린아이의 차가운 얼굴을 보며 운전사를 한없이 원망했죠.


    한참 후 운전사는 어린아이의 시체를 안으며 한없이 울다가 하늘을 향해 통곡을 했죠.
    ’미안하다.. 얘야... 정말로 미안하구나.... 이 어린 것을 .. 이 어린 것을..... 흐흐흐흐흐흐흐....................(통곡)’


    옆에서 보던 승객들은 어린아이의 죽음에 너무나도 슬퍼하는 운전사를 보며 달래주었죠
    ’너무 슬퍼하지 마십시오.... 당신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잖습니까.... 이제 그만 우시고....... 자.. 그만 갑시다......’


    그러자,,,,, 죽은 어린아이를 끌어 안고 있던 운전사가 이랬다는군요!!!!!
    ''실은 제 아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