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하난성 지아오주오 윤타이산

 

효 녀   지 은


효녀 지은은 신라 한기부 사람 연권의 딸로 효성이 지극하였다.

그녀는 어려서 부친을 잃고 홀로 모친을 봉양하며, 나이 서른 둘이 되어도 시집을 가지 않고 밤낮으로 어머니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그러나 집이 가난하여 어머니를 잘 모실 수 없게 되자 남의 일도 하고, 혹은 집집이 돌아다니며 밥을 빌어다가 어머니를 봉양 하였다.

그러나 갈수록 곤궁함을 이기지 못하여 드디어는 부잣집에 청하여 몸을 팔아 종이 되고 쌀 10여 석을 얻기로 하였다.

 

그 후 효녀 지은은 그 집에서 종일토록 일을 하다가 날이 저물어서야 집으로 돌아와서 밥을 지어서 어머니를 봉양하였는데,

그러기를 사나흘이 지나자 어머니가 딸에게 말하기를,

지난 날에는 먹는 것이 맛나더니 오늘에는 밥은 비록 좋으나 맛은 좋은 것 같지 않고, 간장을 칼로 찌르는 것과 같으니 이것이 어찌 된 까닭이냐?물으니,

이에 효녀 지은이 사실대로 알리니 어머니가 말하기를,

나 때문에 네가 남의 종이 되는 것은 차라리 내가 빨리 죽는 것만 같지 못하다 하고 소리를 내어 우니, 딸도 또한 크게 울어 길가는 사람들도 슬픔을 느끼게 하였다.

 

이때 효종랑이 나와 놀다가 이것을 보고 집으로 돌아와서 부모에게 청하여 집에 있는 조1백석과 의복을 보내주고,

또 효녀 지은을 산 주인에게 곡물을 변상하여 줌으로써 양민이 되게하니,

이를 본 마을 사람들도 각각 조 1석씩 거두어 보냈다.

 

왕은 이 말을 듣고 또 벼 5백석과 집 한 채를 하사하고, 정역의 구실을 면제 시켰다.

또 곡물이 많아서 나쁜 도적들이 있을까하여 유사에게 명하여 군사를 보내어 지키게 하고,

그 마을을 표방하기를 효양방이라 하였다.    

 

(김부식의 삼국사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