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홈

아름다운 글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毛允淑 [1909~1990]

나는 廣州 山谷을 헤매다가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國軍을 만났다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 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자루

머리엔 깨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 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보다도 내 핏속엔 더 강한 대한의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산과 골짜기 무덤 위와 가시숲을

이순신 같이 나폴레옹 같이 시이저 같이

조국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밤낮으로

앞으로! 앞으로! 진격! 진격!

원수를 밀어가며 싸웠노라

나는 더 가고 싶었노라 저 원수의 하늘까지

밀어서 밀어서 폭풍우 같이

모스크바 크레믈린 탑까지 밀어가고 싶었노라

 

내게는 어머니, 아버지, 귀여운 동생들도 있노라

어여삐 사랑하는 소녀도 있었노라

내 청춘은 봉오리지어 가까운 내 사람들과 함께

이 땅에 피어 살고 싶었었나니

아름다운 저 하늘에 무수히 나르는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자라고 노래하고 싶었노라

 

나는 그래서 더 용감히 싸웠노라

그러다가 죽었노라

아무도 나의 주검을 아는 이는 없으리라

그러나, 나의 조국! 나의 사랑이여!

숨지어 넘어진 내 얼굴의 땀 방울을

지나가는 미풍이 이처럼 다정하게 씻어주고

저 하늘의 푸른 별들이 밤새 내 외롬을 위안해주지 않는가?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숲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에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나르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자랑스런 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또한 영광스리 숨지었나니

여기 내 몸 누운 곳 이름 모를 골짜기에

밤 이슬 내리는 풀숲에 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바람이여! 저 이름 모를 새들이여!

그대들이 지나는 어느 길 위에서나

고생하는 내 나라의 동포를 만나거든 부디 일러 다오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고

 

저 가볍게 날으는 봄나라 새여

혹시 네가 날으는 어느 창가에서

내 사랑하는 소녀를 만나거든

나를 그리워 울지 말고 거룩한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일러다고

 

조국이여! 동포여! 내 사랑하는 소녀여!

나는 그대들의 행복을 위해 간다

내가 못 이룬 소원, 물리치지 못한 원수

나를 위해 내 청춘을 위해 물리쳐다오

 

물러감은 비겁하다 항복보다 노예보다 비겁하다

둘어싼 군사가 다아 물러가도 대한민국 국군아!

너만은

이 땅에서 싸워야 이긴다 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

한번 버린 조국은 다시 오지 않으리라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 대한민국이여!

 

이 원수의 운명을 파괴하라 내 친구여!

그 억센 팔 다리 그 붉은 단군의 피와 혼

싸울 곳에 주저말고 죽을 곳에 죽어서

숨지려는 조국의 생명을 불러 일으켜라

조국을 위해선 이 몸이 숨길 무덤도

내 시체를 담을 작은 관도 사양하노라

 

오래지 않아 거친 바람이 내 몸을 쓸어가고

저 땅의 벌레들이 내 몸을 즐겨 뜯어가도

나는 즐거이 아들과 함께 벗이 되어 행복해질 조국을 기다리며

이 골짜기 내 나라 땅에

한 줌 흙이 되기 소원이노라.

 

 

앞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