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동  화

 

   "얘야, 내일 학교 가려면 일찍 자야지."
   "… 몰라요."
   소년이 퉁명스럽게 대답을 한 건 운동화 때문이었습니다. 소년은 지난 주 체육시간에 달리기를 하다가 낡은 운동화가 찢어지는 바람에 친구들 앞에서 이만 저만 창피를 당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날로 아빠께 운동화 얘기를 얼핏 했지만 벌이도 신통찮은 요즈음 아빠에겐 그 말이 통할 것 같지 않았습니다.  한 주가 지나고 다시 야외에서 하는 체육시간이 내일로 다가오자 소년을 그 찢어진 운동화를 신을 수도 없어 학교에 안 갈 방법을 찾고 있었던 것입니다.
   "얘야, 일어나야지. 학교 갈 때 밥 먹고 가거라. 도시락도 싸 놓았으니 가져가고…."
   오늘따라 왜 그렇게 아빠가 서두르시는지 소년은 아빠가 밉기만 했습니다.
   '엄마가 살아 계셨더라면 틀림없이 새 운동화를 사주셨을 텐데….'
   소년의 엄마는 오랫동안 병원에 계시다가 지난 해에 그만 돌아 가시고 말았습니다. 엄마의 병원비 때문에 그 동안 살던 곳을 떠나 이곳에 이사 와서 살게 된 것입니다.
   오늘 아빠에게 소년이 운동화 얘기를 하지 않은 것은 장애인인 아빠가 그 동안 아무 일도 못하다가  시(市)에서 주는 일을 시작한지 며칠 되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아빠의 주머니 사정을 잘 알고 있으니까요.
   속상한 마음과 엄마에 대한 그리움으로 눈물을 훌쩍이던 소년은 울음을 삼키고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가방을 메고 신발을 찾으러 문턱에 앉았다가 소년은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신발장 위에는 하얀 바탕에 그림까지 그려져 있는 운동화가 놓여 있었던 것 입니다. 새것이 아닌걸 보니 어디서 주워온 듯 싶었습니다. 몸도 불편한 아빠는 저 신발을 닦느라 무척 고생하셨을 겁니다. 하얀 운동화를 집어드는 소년의 눈에 조그만 쪽지가 보였습니다.
   『아들아, 세상에서 가장 좋은 신발을 신을 수는 없지만, 세상에서 가장 가치 있는 발걸음으로 살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