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칫솔을 팔아 볼까요?

 

이 이야기는 지하철 1호선에서 본 너무나도 황당한 아저씨 이야기 입니다. 물론 실화지요...    
용산에 가려고 지하철 1호선을 탔습니다. 수원행이어서 자리가 많더군요.
자리에 앉아 있는데 동대문쯤에서 어떤 아저씨가 가방을 들고 탔습니다. 왠지 분위기가 심상치 않더군요....  아저씨는 헛기침을 몇 번 하더니 손잡이를 양손에 쥐고 가방을 내려 놓고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부터 그 아저씨가 한 말 그대로 씁니다.
   '자 여러분 안∼녕 하쉽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에게 나선 이유는 가시는 걸음에 좋은 물건 하나 소개 드리고자 이렇게 나섰습니다.  물건 보여 드리겠습니다.  자, 프라스틱 머리에 솔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여?  칫∼솔 입니다.  이걸 뭐 할려고 가지고 나왔을까여?  팔려고 나왔쉽니다.  한 개에 200원씩 다섯 개 묶여 있습니다.  얼마 일까여?  천∼넌 입니다.  뒷면 돌려 보겠습니다.  영어 써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 일까여?  수출 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될까여?  망했쉽∼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한 개씩 돌려 보겠습니다.'   

그리고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리더군요.  사람들은 너무 황당해서 웃지도 않더군요.
그런데, 칫솔을 다 돌리고 나서 아저씨는 다시 말을 했읍니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여?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에 알려 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저는 과연 칫솔이 몇 개나 팔렸는지 궁금했습니다. 결국 칫솔은 4개가 팔렸고, 아저씨는 또 다시 말을 했는데,
   '자 여러분, 칫솔 4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요?
 팔아 4천원 벌어 쉽니다.  제가 실망 했을까여? 안 했을까여?  예,  쉴∼망 했쉽니다.  그렇다구 제가 여기서 포기 하겠쉽니까?  다음 칸 갑니다!'
하면서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 칸으로 가더군요......
남아 있는 사람들은 거의 뒤집어지고...    
색다른 마케팅 이었습니다. 남들과 똑같아서는 결코 성공할 수 없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