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리  VS  부 장

 

 

김 대리가 하루쯤 쉬려고 휴가원을 냈다.

그러자 부장이 김 대리를 불러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김 대리! 1년은 365일이고 하루는 24 시간이야.

자네는 그 중 8시간 즉, 하루의 1/3을 근무하는 거야.

이 말은 1년에 일하는 날이 122일 밖에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라고.

게다가 52일의 일요일과 52일의 토요일 중에서 반을 빼면 44일이 남아.

그걸 자네가 다 일하나?

밥 먹는 시간과 화장실 왔다갔다하는 시간이 하루에 3시간은 넘는다고!

그것 빼면 자네가 일하는 시간은 고작 27일이라는 소리지.

게다가 자네 여름휴가는 10일이지. 그럼 17일이 남는군.

신정, 구정, 식목일,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석가탄신일, 현충일, 제헌절, 광복절, 추석, 크리스마스, 그리고 회사 창립기념일까지 노는 날이 16일 이라고!

그럼 일하는 날은 딱 하루가 남아!

그런데 휴가를 내겠다고!

자네 입 있으면 대답 좀 해보게."

 

그러자 이에 항변하는 김 대리,

"사실 저는 너무 피곤해요, 부장님!

그냥 이렇게 말씀 드리면 왜 그런지 모르시겠죠.

그럼, 이제 제가 그 이유를 설명 드리겠습니다.

우리 나라 4천5백만 인구 중에 2천5백만은 퇴직하거나 노인들이죠.

결국 2천만 명이 일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 중에서 천6백만은 학생이거나 어린이들이죠.

이건 겨우 4백만이 일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백만 명이 국방을 위해서 군에 가있거나 지역을 지키고 있고,

백만 명은 국가 공무원입니다. 그럼 2백만이 남는 거죠.

그 중 백팔십만 명이 정치를 하거나 지자제 공무원들이고요.

20만 명이 일을 한다는 얘기죠.

188,000명이 병원에 누워 있으니 12,000명이 남았습니다.

그리고 11,998명이 감옥에 가 있으니까 결국 두 명이 일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바로 부장님과 저!

게다가 부장님은 제가 일한 거 결재만 하시고요.

더 말 할 필요도 없이 제가 얼마나 피로한지 아시겠지요.

대한민국의 모든 일은 전부 저 혼자 하고 있다는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