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홈

우스갯 소리

 

 

 ''

 

모 미팅 이벤트사에서 50쌍의 남녀가 참가한 가운데 단체 미팅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파트너가 정해지고 게임이 흥겹게 진행되는 중이었습니다.

사회자가 상품을 내걸더니 야리한 표정으로 퀴즈를 냈습니다.

"사람 몸에서 '지'자로 끝나는 신체부위는 무엇이 있을까요?"

사방에서 답들을 말하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장딴지"... "허벅지"... "엄지"...  "검지"... "중지"... 등등...

이런 식으로 답을 얘기하다가 이내 조용해집니다.

(실제로 몇 개 안됩니다.)

          사회자는 음흉한 표정을 지으며...

          "자... 여러분이 아는 답이 아직 남았습니다.

          이번에 답을 말하시는 분은 상품권 10만원권을 한 장 드립니다." 라고 말하며 그 답을 유도합니다.

          (다들 아시죠???!!!. 있잖아요, 그거.....)

          그러나, 그 상황에서 누가 그걸 얘기하겠습니까?

          설레이는 마음으로 좋은 이성을 만나기 위해 온갖 내숭을 떨어야 하는 그 상황에서 말입니다.

그 때였습니다.

"저요!"하며 한 아가씨가 손을 들었습니다.   

온 시선이 그 아가씨에게로 집중됩니다.

사회자 : (음흉히 웃으며...) "예, 말씀하시죠."

아가씨 : (배시시 웃으며...) "모가지!!!! "

푸하하... 모든 사람들이 배꼽을 잡고 웃었습니다.

그 아가씨는 정말 예쁜 얼굴에 청순미를 갖춘 퀸카였습니다.

그런 아가씨가 '모가지'라고 말하다니...

          그러나, 짖꿎은 사회자 그냥 넘어갈 수 없나 봅니다.

          사회자 : "아, 대단하시군요. (야시하게 쳐다보며) 하나 더 말하면 1장 더 드립니다. "

          모든 이의 눈이 아가씨의 입술에 집중됩니다.

          아가씨 : (곤혹스런 표정을 짓다가)

          .

          .

          .

          .

          .

          "아! 해골바가지!!! "

          푸하하... 우와 대단한 아가씨네.....

          모두들 박수를 치며 웃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사회자 : (열 받아서)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요. 항공권까지 드립니다..."

아가씨 : (잠시 침묵을 지킨 후)

.

.

.

.

.

"배때지!!! "

 

          사회자 : (완전 열 받아) "조~오습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요. 이젠 남은 상품 다 드립니다."

          아가씨 : (잠시 침을 꼴깍 삼키며)

          .

          .

          .

          .

          .

          "코~딱~지"

 

 

앞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