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홈

예 쁜 모 습

 

 

<아~ 아~ 잊으랴~ 6.25를>

 

 

 

원조 금순이?  

6.25전쟁이 터지자 생활필수품을 한 보따리 싸서 머리에 인체 아기를 업고 피난 가는 이 젊은 새댁 사진은 전쟁 발발 직후 발행된 미국 LIFE잡지(1950 7월 10일자)에 전면 크기로 실렸다. 이 새댁의 모습이 인기 절정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의 주인공을 연상시키지 않습니까?

 

어른들은 왜 싸울까?

전투 중인 미군 아저씨들로부터 철모를 얻어 쓴 두 꼬마 아가씨가  대포 소리가 너무 무서워 귀를 막고 있다. 난리통에 부모를 잃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유명한 사진기자 David D. Duncan이 찍은 보도 사진이다.

 

 

 

 

 

 

이게  유토피아?

 인천 상륙작전이 끝난 뒤 한 해병이 파괴된 인천 시내를 순찰하다가 어린 아이와 만난다.  치열한 전투에서 살아남은 행운아들이다."유토피아"(이상향)라는  다방 간판이 폐허가 된 거리 풍경과 아이러니칼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피난을 가더라도 갓은 써야지"

미군 찦차에 실려 두 손자와 함께 피난 가는 할아버지와 할머니.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에 있는 사진인데, 사진 설명을 보면, 중공군과 전투가 있으니 동네를 떠나달라는 미군의 부탁에도 불구하고 동네  이장인 이 할아버지가 피난 가기를 거부, 할 수 없이 찦차로 모시고 가는 길이라고 적혀있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군인은 북쪽으로, 피난민은 남쪽으로 

6.25가 터진지 열흘이 지나서 미군은 처음으로 오산 죽미령에서 인민군과 싸웠으나 중과부적이었다. 계속 남하하는 북한 침략군을 저지하기 위해 북으로 행진하는 미군들과 그 정반대 방향으로 피난 가는 사람들의 표정이 무겁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탱크도 무섭지 않은 아이들 

하도 많이 봐서 이제는 탱크가 지나가도 마차가 지나는 것처럼 무관심한 어린이들.  어린 동생을 등에 업고 식량 구하러 간 엄마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아줌마는 강하다!  

머리엔 무엇인가 잔뜩 이고 지팡이를 짚고 빠른  걸음으로 걸어가는 두 아줌마... 아마도 식량을 구해 가족들이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일 것이다. 길 옆에서는 미군들이 대포를 쏠 준비를 하고 있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엄마는 위대하다!  

피난길에 걸어가면서 아기에게 젖을 먹이는 엄마.  이 아기가 지금은 56세쯤 되었을 것이다. 어디선가  8순 할머니가 된 어머니를 잘 모시고 살고 있을 것이다.   (LIFE 잡지 사진)

 

 

 

 

고향을 등지는 사람들  

북진하는 탱크에 방해가 될세라 얌전히 길 한쪽에 한 줄로 서서 걸어가는 피난민 대열. 자세히 보면 젊은 사람은 없고  노인들과 아녀자들 뿐이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헬로! 땡큐! 

미군으로부터 초컬랫을 받고 있는 어린이.  처음 보는 것이라 과자인지 잘 모르겠다는 표정이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목 좋은 곳

"여기가 목이 좋다는데, 나도 여기서 장사 좀 합시다"라며 끼여든 포도장수 아주머니. '사진은 왜 찍어유?'라는 표정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3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잊을 수가 없다빵과 포도는 경쟁 상품이 아니므로 너그럽게 봐준 빵장수 아저씨들의 빵같이 둥글둥글한 마음씨가 있었던 1960년대 풍경이다.  서울역 앞에서 순화동 쪽으로 가는 길에서.... 

 

장사 안되는 날 (A Slow Business Day)

 구멍가게의 꼬마주인. 엄마는 금방 오신다더니 왜 안 오실까... 손님은 없고 가랑비는 내리고..., 심심해....

 1960년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에서. 가게 뒤로 보이는게 청계천

나라가 가난하고 백성들이 배고팠던 그 시절의 증명사진이라고나 할까....

 

 

 

 

 

 

 

1985년 여름 서울 잠실 어느 버스 정유장. 어린이들이 지하철 환풍망 위에 올라가 시원한 바람을 쐬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고 1950년대 명화 "7년만의 외출(The Seven Year Itch)의 명장면이 생각나. 매럴린 먼로오(Mariyn Monroe)의 요염함은 없어도 순진무구한 소녀들의 행복한 모습이 너무나 아름답다. 늘씬한(?) 육체미를 과시하고 있는 이 꼬마 아가씨, 지금쯤은 먼로오를 뺨치는 미인이 되어 서울 거리를 활보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도토리 홈으로   앞으로  다음으로